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언론에 비친 교양대

인쇄하기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개최

2019-11-21 전산원 조회수:516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개최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개최

 

베리타스 알파

김하연 기자

2019.11.15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원대(총장 박진우)는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라는 주제로 교내 토론 대회 ‘수북대전’의 결선을 지난 12일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는 22일 만료를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인 지소미아(GSOMIA)는 한·미·일간에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시의 적절한 주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수북대전 결선은 반대 신문식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찬성 측 학생들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의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한 데 반해 반대 측은 “지소미아 파기는 국내 정치 문제를 안보와 결부시키는 위험한 처사.”라고 주장하며 날 선 공방을 벌였다. 

토론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은 찬성팀의 당랑거철 팀에게 돌아갔다. 당랑거철 팀의 대표 채지운 학생(컴퓨터학부)은 “청중들 앞에서 토론을 해보는 것이 정말 좋은 경험이 되었다.” 고 하면서 “사회와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의 사회를 맡았던 교양대학장 김중신 교수는 “결선 토론의 주제가 현 상황에서 활발히 거론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여서 학생들은 이에 관해 깊이 알아보고 생각하는 기회가 되었다.” 며 “또한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대 교양대학은 학생들의 지식적 교양을 갖추고, 향후 사회에 진출 시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장으로 2015년도부터 수원 토론대회 수북대전을 개최해 왔다. 이번 토론대회의 수상자 네 팀에게는 총장 명의의 상장과 총상금 240만 원이 차등적으로 수여된다. 



수원대, 교내 토론대회 '수북대전' 결선 개최

 

조선에듀

오푸름 기자

2019.11.15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원대학교(총장 박진우) 지난 12 교내 토론대회인 '수북대전' 결선을 개최했다고 15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파기 선언정당한가' 주제로 다뤘다오는 22 만료를 앞둔 지소미아가 ··  뜨거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은 시의적절한 주제라고 평가했다.

이날 찬성  학생들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의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한 반면반대 측은 '국내 정치 문제를 안보와 결부시키는 위험한 처사'라고 반박하며 날선 공방을 벌였다.

대상은 찬성  주장을 펼친 '당랑거철팀이 거머쥐었다팀대표를 맡은 채지운(컴퓨터학부)씨는 "청중들 앞에서 토론하며 좋은 경험을 쌓았다" "우리나라 사회와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다" 밝혔다

이날 사회를 맡은 김중신 수원대 교양대학장은 "이번 결선은 사회적 이슈에 대해 학생들이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고 깊이 있게 고민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전했다.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 교내 토론대회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2019.11.15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원대학교(총장 박진우)는 12일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북대전’ 결선을 진행했다.

오는 22일 만료를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인 지소미아(GSOMIA)는 한·미·일간에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시의 적절한 주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수북대전 결선은 반대 신문식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찬성 측 학생들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의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한 데 반해 반대 측은 “지소미아 파기는 국내 정치 문제를 안보와 결부시키는 위험한 처사”라고 주장하며 날선 공방을 벌였다.

토론대회 대상은 찬성을 주장한 당랑거철 팀에게 돌아갔다. 팀 대표 채지운(컴퓨터학부) 씨는 “청중들 앞에서 토론을 해보는 것이 정말 좋은 경험이 되었다”며 “사회와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사회를 맡은 교양대학장 김중신 교수는 “결선 토론의 주제가 현 상황에서 활발히 거론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여서 학생들은 이에 관해 깊이 알아보고 생각하는 기회였다” 며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 교내 토론대회 개최

 

 

뉴스웨이

안성렬 기자

2019.11.15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원대(총장 박진우) ‘지소미아 파기 선언정당한가?’라는 주제로 교내 토론 대회 ‘수북대전 결선을 지난 12일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는 22 만료를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 ··일간에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시의 적절한 주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이번 수북대전 결선은 반대 신문식 토론으로 진행됐다.

찬성  학생들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의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한  반해 반대 측은 “지소미아 파기는 국내 정치 문제를 안보와 결부시키는 위험한 처사라고 주장하며   공방을 벌였다.



토론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은 찬성팀의 당랑거철 팀에게 돌아갔다당랑거철 팀의 대표 채지운 학생(컴퓨터학부) “청중들 앞에서 토론을 해보는 것이 정말 좋은 경험이 됐다 “사회와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됐다 밝혔다.

이번 대회의 사회를 맡았던 교양대학장 김중신 교수는 “결선 토론의 주제가  상황에서 활발히 거론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여서 학생들은 이에 관해 깊이 알아보고 생각하는 기회가 됐다”  “또한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좋은 기회가 됐을 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대 교양대학은 학생들의 지식적 교양을 갖추고향후 사회에 진출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장으로 2015년도부터 수원 토론대회 수북대전을 개최해 왔다이번 토론대회의 수상자  팀에게는 총장 명의의 상장과 총상금 240 원이 차등적으로 수여된다.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선언’ 찬반토론



헤럴드경제

박정규 기자

2019.11.15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원대(총장 박진우)는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라는 주제로 교내 토론 대회 ‘수북대전’의 결선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22일 만료를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인 지소미아(GSOMIA)는 한·미·일간에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시의 적절한 주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수북대전 결선은 반대 신문식 토론으로 진행됐다.

찬성 측 학생들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의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한 데 반해 반대 측은 “지소미아 파기는 국내 정치 문제를 안보와 결부시키는 위험한 처사”라고 주장하며 날 선 공방을 벌였다.

토론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은 찬성팀의 당랑거철 팀에게 돌아갔다. 당랑거철 팀의 대표 채지운 학생(컴퓨터학부)은 “청중들 앞에서 토론을 해보는 것이 정말 좋은 경험이 되었다” 고 하면서 “사회와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의 사회를 맡았던 교양대학장 김중신 교수는 “결선 토론의 주제가 현 상황에서 활발히 거론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여서 학생들은 이에 관해 깊이 알아보고 생각하는 기회가 되었다.” 며 “또한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대 교양대학은 학생들의 지식적 교양을 갖추고, 향후 사회에 진출 시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장으로 2015년도부터 수원 토론대회 수북대전을 개최했다. 이번 토론대회의 수상자 4개 팀에게는 총장 명의의 상장과 총상금 240만원이 차등적으로 수여된다.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개최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2019.11.20

 

수원대,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 주제로 교내 토론대회

 

수원대(총장 박진우)는 ‘지소미아 파기 선언, 정당한가?’라는 주제로 교내 토론 대회 ‘수북대전’의 결선을 지난 12일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는 22일 만료를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인 지소미아(GSOMIA)는 한·미·일간에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시의 적절한 주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수북대전 결선은 반대 신문식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찬성 측 학생들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의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한 데 반해 반대 측은 “지소미아 파기는 국내 정치 문제를 안보와 결부시키는 위험한 처사.”라고 주장하며 날 선 공방을 벌였다.

토론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은 찬성팀의 당랑거철 팀에게 돌아갔다. 당랑거철 팀의 대표 채지운 학생(컴퓨터학부)은 “청중들 앞에서 토론을 해보는 것이 정말 좋은 경험이 되었다.” 고 하면서 “사회와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의 사회를 맡았던 교양대학장 김중신 교수는 “결선 토론의 주제가 현 상황에서 활발히 거론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여서 학생들은 이에 관해 깊이 알아보고 생각하는 기회가 되었다.” 며 “또한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대 교양대학은 학생들의 지식적 교양을 갖추고, 향후 사회에 진출 시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장으로 2015년도부터 수원 토론대회 수북대전을 개최해 왔다. 이번 토론대회의 수상자 네 팀에게는 총장 명의의 상장과 총상금 240만 원이 차등적으로 수여된다.

 

 

본문 상단으로
본문 상단으로
홈페이지 만족도 및 개선사항 조사.
개선사항